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바로가기 기수게시판

바로가기 동호회게시판

Home > 우신모임터 > 우신선생님

[ Frame의 법칙 ]

페이지 정보

작성자 no_profile 이준영(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593회 작성일 22-02-05 17:05

본문

[ Frame의  법칙 ]

   

어느 날 친구끼리 미사를 드리러 가는 중이었다.

한 친구가 물었다.

“자네는 기도 중에 담배를 피워도 된다고 생각하나?” 


친구가 대답했다.

“글쎄 잘 모르겠는데. 

신부님께 한번 여쭤보는게 어떻겠나?” 


신부님에게 다가가 물었다.

“신부님, 기도 중에 담배를 피워도 되나요?” 


신부는 정색을 하면서 대답했다.

“기도는 신과 나누는 엄숙한 대화인데, 절대 그럴 순 없지." 


친구로부터 신부님의 답을 들은 다른 친구가 말했다.

“그건 자네가 질문을 잘못했기 때문이야. 내가 가서 다시 여쭤보겠네.” 


이번에는 다른 친구가 신부에게 물었다.

“신부님, 담배 피우는 중에는 기도를 하면 안 되나요?” 


신부는 얼굴에 온화한 미소를 지으며 말했다.

“기도는 때와 장소가 필요 없다네. 담배를 피는 중에도 기도는 얼마든지 할 수 있는 것이지.” 


동일한 현상도 관점에 따라 전혀 다르게 볼 수 있다는 점, "프레임(frame) 의 법칙"에 대한 예시로 자주 거론된다.


프레임(frame)이란 ‘창틀’이란 의미지만, 여기서는 관점이나 생각의 틀을 말한다.


여대생이 밤에 술집에서 아르바이트를 한다고 하면 사람들은 손가락질을 할 것이다.


하지만 술집에서 일하는 아가씨가 

낮에 학교를 다니면서 열심히 공부한다고 하면, 

사람들의 반응이 어떨까? 


원하는 답을 얻으려면 질문을 달리 하라!

질문이 달라져야 답이 달라진다!


나는 어떤 프레임에 매달려 있지는 않은가?

또  다른 각도로 생각해본다

내 프레임으로 인해누군가 고통을  받고있는  건  아닌지...


프레임의 법칙이란, 

똑같은 상황이라도 어떠한 틀을 갖고 

상황을 해석하느냐에 따라 사람들의 행동이 달라진다는 법칙입니다.


프레임의 법칙에 대한 사례를 들어 보겠습니다.


한 선생님이 

매일 지각을 하는 학생에게 회초리를 들었습니다. 

어쩌다 한 번이 아니라 날마다 지각을 하는 것을 보고 

그 학생이 괘씸해서 회초리를 든 손에 힘이 들어갔습니다.


회초리를 든 다음 날 아침, 그 선생님은 차를 타고 학교에 가다가 

늘 지각하는 그 학생을 우연히 보게 되었습니다. 


한 눈에 봐도 

병색이 짙은 아버지가 앉은 휠체어를 밀고 요양시설로 들어가고 있었던 것입니다. 

순간 선생님은 가슴이 서늘해졌습니다.



지각은 곧 불성실이라는 생각에 

이유도 묻지 않고, 

무조건 회초리를 든 

자신이 부끄러웠고 자책감이 들었습니다.


가족이라고는 

아버지와 단 둘 뿐이라서 

아버지를 지켜드려야 하는 입장에 있는 지각한 학생, 

게다가 요양시설은 

문을 여는 시간이 정해져 있었습니다.


학생은 

요양원이 문을 여는 시간에 맞춰 

아버지를 모셔다 드리고, 

100미터 달리기 선수처럼 뛰어서 

학교에 왔을 텐데, 

그래도 매일 지각을 할 수밖에 없었을 텐데...


그 날 역시 지각을 한 학생은 

선생님 앞으로 와서 말없이 종아리를 걷었습니다. 

그런데 선생님은 

회초리를 학생의 손에 쥐여주고 

자신의 종아리를 걷었습니다.


 그리고 

"미안하다, 정말 미안하다."라는 말과 함께 그 학생을 따뜻하게 끌어 안았습니다.


그리고 두 사람은 함께 울었습니다.


지금 우리는 서로가 힘들고 외롭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함께 사는 법'을 배워야 합니다. 

'함께 사는 법'을 배울 때 가장 필요한 건 상대방이 되어보는 것입니다. 


 '저 사람에게 

뭔가 틀림없이 타당한 이유가 있을 거야.' 


 '저 사람의 마음은 지금 얼마나 힘들까?'


내 감정을 절제하지 못한 채 섣불리 판단하고 결정해서 

잘못된 행동을 하지 말고, 상대방이 무엇을 왜 그랬는지, 

나의 판단과 결정에 잘못은 없었는지,


잘못된 판단을 

당연한 것처럼 결정하는 비합리적인 판단을 냉정하게 역지사지로 되돌아보고, 뒤늦게라도 깨닫고 

잘못을 인정하고, 

용서를 구하는 마음의 자세가 필요하지 않을까요?          


 또  다른  사례  하나를   소개합니다.

              

 미국 알래스카에서 실제로 있었던 일입니다. 

젊은 아내는 아이를 낳다가 출혈이 심해 세상을 떠났습니다. 

다행히 아이는 목숨을 건졌다. 

홀로 남은 남자는 

아이를 애지중지 키웠고 아이를 돌봐 줄 유모를 구하려 노력했지만 쉽지 않았습니다.


남자는 유모 대신 

훈련이 잘된 듬직한 개를 구해 아이를 돌보게 했다. 

개는 생각보다 똑똑해서 남자는 안심하고 아이를 둔 채로 외출도 할 수 있었습니다. 


어느 날, 

남자는 여느 때처럼 개에게 아이를 맡기고 잠시 집을 비웎는데 뜻밖의 사정이 생겨 그날 늦게야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남자는 허겁지겁 집으로 들어서며 아이의 이름을 불렀습니다. 

주인의 목소리를 들은 개가 꼬리를 흔들며 밖으로 뛰어나왔습니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개의 온몸이 피범벅이었다. 

불길한 생각이 들어 남자는 재빨리 방문을 열어보았는데 아이는 보이지 않았고 방바닥과 벽이 온통 핏자국으로 

얼룩져 있었습니다. 


남자는 극도로 흥분했습니다. '내가 없는 사이에 개가 아들을 물어 죽였구나' 

이렇게 생각한 남자는 즉시 총을 꺼내 개를 쏴 죽였습니다. 


바로 그 순간, 

방에서 아이의 울음소리가 들려왔고 화들짝 놀란 남자가 방으로 들어가 보니 침대 구석에 쪼그려 앉은 아이가 

울먹이며 자신을 쳐다보고 있었습니다 


당황한 남자는 밖으로 뛰쳐나와 죽은 개를 살펴보았는데 

개의 다리에 맹수에게 물린 이빨 자국이 선명했습니다 

곧 이어 남자는 뒤뜰에서 개한테 물려 죽은 늑대의 시체를 발견했습니다 

 '오, 맙소사!' 


 남자는 

자신의 아이를 지키기 위해 늑대와 혈투를 벌인, 

충직한 개를 자기 손으로 쏴 죽이고 만 것입니다.

( 옮겨  받은  글  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12건 1 페이지
우신선생님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412 no_profile 이준영(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2 11-21
411 no_profile 이준영(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1-14
410 no_profile 홍종화(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5 09-01
409 no_profile 이준영(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8 07-18
408 no_profile 이준영(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1 05-27
407 no_profile 홍종화(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9 03-15
406
H인기글 제47회 졸업식 댓글+ 1
no_profile 홍종화(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0 03-15
405 no_profile 이준영(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5 02-18
404 no_profile 이준영(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4 01-21
403 no_profile 이준영(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5 01-04
402 no_profile 이준영(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6 12-11
401 no_profile 이준영(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2 10-08
400 no_profile 이준영(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6 09-05
399
H인기글 녹명(鹿鳴) 댓글+ 1
no_profile 이준영(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1 07-16
398 no_profile 이준영(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0 03-02
397
H인기글 慶祝! 제46회 졸업식 댓글+ 1
no_profile 이준영(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8 02-09
열람중 no_profile 이준영(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4 02-05
395 no_profile 이준영(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7 02-02
394 no_profile 이준영(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2 01-23
393 no_profile 이준영(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6 01-22
392
H인기글 召天! 신규호 선생님-국어 댓글+ 3
no_profile 이준영(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2 01-11
391 no_profile 이준영(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8 10-30
390 no_profile 이준영(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35 10-29
389 no_profile 이준영(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0 08-31
388 no_profile 이준영(0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6 08-20
게시물 검색

Copywrite @ 우신고등학교 총동창회 All Rights Reserved, 2002 ~ 2018

Wooshin High School Alumni